4만여 학생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 제공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가 카메룬 서부 해안에 위치한 두알라대학교(University of Douala in Ndogbong Cameroun Douala)의 노후한 축구장 스탠드(관람석)를 보수했다. 2017년 11월 25일에는 두알라대학교에서 대학 관계자, 회원 등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스탠드 준공식을 개최했다.

(재)국제위러브유 축구장 스탠드 보수공사 완공식

두알라대학교는 카메룬의 국립종합대학교로, 재학생은 4만여 명이다. 위러브유가 보수공사 한 스탠드는 자연계 학과가 집중된 ‘제2캠퍼스’에 있는데, 2008년 만들어진 후 교내 각종 행사와 학생들의 동아리 모임 등이 열리는 교류 장소로 사용돼 왔다. 학생들은 우기(5월 하순~11월 하순)에는 비를 피해, 건기(12월 초순~5월 중순)에는 40도에 육박하는 땡볕을 피해 이곳을 애용했다.

하지만 스탠드는 오랫동안 관리가 안돼 학생들이 위험에 노출된 채 방치돼 왔다. 바닥에 설치된 마루는 부서지고 뜯겨 학생들이 걷다가 발이 빠질 수 있는 위험한 상태였다. 뜯어진 마루 조각은 거친 가시가 돌출됐고 지붕은 상판 일부가 유실돼 앙상한 골격만 남았다.

위러브유에서 보수한 축구장 스탠드와 기증한 휴지통

이곳의 열악한 환경을 접한 위러브유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보수공사를 추진했다. 사립대학보다 재정상황이 좋지 못해 수년간 보수공사를 미루던 차에 때마침 위러브유가 나선 것이다. 이에 대학 관계자들은 반색했고, 위러브유는 10월 18일부터 11월 25일까지 보수공사를 진행했다.

먼저, 스탠드 바닥에 깔린 570개의 널빤지 중 부서지고 낡은 330개를 교체하고 바닥 전체를 페인트칠했다. 천장도 말끔히 보수했다. 단단한 나무로 골격을 세운 뒤 나무와 철판을 이용해 튼튼하게 마감했다. 쾌적한 환경을 위해 스탠드 주변에 잔디를 심고 휴지통 20개를 제작, 배치하기도 했다. 공사가 마치자 새 단장을 한 스탠드를 이용하는 학생들이 부쩍 늘었다.

완공식에 참석한 위러브유 회원들/위러브유 측에 감사를 표하는 에토아 총장(왼쪽)

대학 관계자들과 학생들은 위러브유에 거듭 감사를 표시했다. 프랑수아 그자비에 에토아(François Xavier ETOA) 총장은 “위러브유로 인해 학생들의 활동 범위가 넓어진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위러브유라는 이름처럼, 우리 두알라 대학교도 여러분을 사랑한다. 본교는 위러브유에게 항상 문을 열어놓겠다”고 말했다.

이사 마하마(Issa Mahammat) 학생회장은 “정부 기관이 아닌 봉사단체의 사랑을 접하니 매우 행복하다. 대학생들을 위한 이런 봉사 활동은 귀감이 되는 것 같다”며 “우리 학교가 위러브유와 함께하고 있음을 느낀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입생인 막스 아시라(Max Assira) 씨는 “위러브유가 학생들에게 큰 선물을 주었다. 솔직히 공사 전에는 (이 장소에) 별로 오고 싶지 않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위러브유 관계자는 “학생들이 보수공사 후에 스탠드를 더 많이 이용해서 매우 뿌듯하다. 무사히 공사가 잘 마무리됐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던 요소가 사라져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위러브유의 봉사의 손길로 아름답게 변모된 스탠드는 두알라대학교 내 새로운 휴식처이자 명소로 자리잡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