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을 딛고 일어서길…지구 반대편 이웃들이 전하는 격려

2016년 4월 16일, 규모 7.8의 지진이 남미 에콰도르를 강타했다. 700여 명이 사망하고 부상자도 속출했다. 가옥 수천 채가 파손되었으며 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에콰도르 당국은 2010년 아이티 지진 이후 중남미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지진이라고 밝혔다. 이에 (재)국제위러브유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지구촌 이웃을 돕기 위해 4월 24일 열린 제17회 새생명 사랑 가족걷기대회를 통해 에콰도르에 5만 달러의 기금 지원을 약속했다.

에콰도르 북쪽 해안에 위치한 에스메랄다스(Esmeraldas)주는 진원지와 가까워 피해가 특히 심했다. 주변 건물들은 뼈대만 앙상하게 드러낸 채 방치돼 있었고 길에는 커다란 건물 잔해들이 위태롭게 나뒹굴었다.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긴 주민들은 몇 달이 지나도록 상당수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곳곳의 임시 천막촌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지진 직후에 비해 언론이나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줄어들면서 원거주지로의 복귀가 더욱 늦어지고 있는 실정이었다.

에콰도르 사회경제통합부 관계자들과 이재민 지원에 대해 논의한 위러브유 회원들. 왼쪽 사진 중앙이 에프렌 레예스 차관보, 오른쪽 사진 중앙이 리디세 라레아 장관.

위러브유는 에콰도르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현지 상황과 지원 방향을 논의하고, 피해지역 현장 답사를 거쳐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주방용품과 생필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에스메랄다스주 현장 답사 때는 지진 피해 대책 수립을 위한 국무회의 참석차 현장에 온 사회경제통합부 리디세 라레아(Lidice Larrea) 장관을 직접 면담하기도 했다. 라레아 장관 등 에콰도르 정부 관계자들은 위러브유의 지원을 반기며, 한국에 본부를 둔 구호단체라는 점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8월 26일, 에콰도르 키토 지부 회원들과 정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스메랄다스시에 있는 에스메랄다스주 사회경제통합부 지역본부 건물에서 구호물품 전달식이 진행됐다. 위러브유는 에스메랄다스주 차망가, 무이스네, 포르테테 등 7개 지역 임시 천막촌 9개소에 가스레인지, 가스통, 대형 솥, 냄비 등 조리 시설과 도구를 지원하고 이곳에 거주 중인 644세대에 생필품 세트와 말라리아, 뎅기열, 지카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모기장을 기증했다. 현장에 함께한 미겔 알라르콘(Miguel Alarcon) 사회경제통합부 지역관리본부장은 “물심양면으로 인도주의적 도움을 아끼지 않은 위러브유에 감사한다. 기증받은 구호물품은 이재민 가정에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임시 천막촌은 일반인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었다. 정부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회원들은 에스메랄다스주에서도 가장 피해가 컸던 차망가 지역의 임시 천막촌 두 곳에 직접 물품을 전달하러 나섰다. 물품을 운반해주며 위로와 격려를 아끼지 않는 회원들을 향해 이재민들은 “위 러브 유”를 함께 외치며 화답했다. 어려움 속에서도 삶의 의지를 다지는 주민들과 웃음을 잃지 않는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에서, 지구 반대편에서 삶의 동행자들이 보내온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가 잘 전해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9월 2일, 에콰도르 사회경제통합부에서는 위러브유의 활동에 감사를 표하며 감사패를 증정했다.